AMiD ::: 대전이주노동자연대
 


[미디어충청] 우리 모르게 그이가 겪은 일 07.12.19 17:28
서민식 HIT 1765


우리 모르게 그이가 겪은 일
어느 노동자의 이야기


서민식 | 대전이주노동자연대 대표


어떤 노동자가 회사를 다녔다.

그 노동자 이름을... 김철수라 하자. 김철수 씨가 뼈 빠지게 일을 했는지, 빈둥빈둥 놀았는지 그건 김철수 씨와 사장의 의견이 다를 수 있겠지만 아침에 출근해서 저녁에 퇴근할 때까지 일을 했다.
그 회사는 여느 회사와 다를 바 없었다. 점심시간엔 점심 먹고, 드문드문 회식도 있었다. 회식 자리도 별 다를 바 없어서 삼겹살에 소주를 마시고 노래방에 가서 광란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사장도 다른 회사 사장과 별로 다르지 않았다. 스스로는 항상 '근로자'들에게 잘 해 준다고 생각하는 듯 했고 근무 시간에 마주쳤을 때 고개 숙여 인사라도 하면 인자한 얼굴로 "응~ 철수, 요즘 잘 지내지?"라며 하나마나한 인사말을 건네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사장이 김철수 씨를 불러서 생뚱맞은 이야기를 했다.
"김철수 씨(김철수 씨는 사장이 이렇게 씨를 붙여 말하면 더 긴장이 됐다), 내가 생각을 좀 해 봤는데 말이야... 지금 김철수 씨 월급... 한 달에 백오십만 원이지? 그 중에서 매달 이십만 원씩을 내가 보관하고 있다가 김철수 씨 퇴사할 때 몰아서 줄게. 뭐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 그런 것은 아니고 사실 김철수 씨가 적금을 들겠어 뭐 하겠어? 그거 다 받으면 술이나 마시면서 써 버릴 거 아냐. 그러니까 매달 이십만 원씩 적금 들었다 치고 그렇게 합시다."
사실대로 이야기하자면 김철수 씨는 월급을 받아 술 마시며 쓰지 않았다. 물론 가끔 술을 마시기도 했지만 사장이 말하는 대로 술이나 마시며 쓰진 않았다. 김철수 씨는 시골에 계신 어머니께 매달 백만 원 정도 보내드리고 있는데, 이십만 원을 덜 받으면 시골에 보내는 돈을 줄여야 할지, 자기 생활비를 줄여야 할지 모를 일이었다.
고민은 고민이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라 사장에게 그러겠노라고 대답했다.

그 일 이후 마음이 떴는지 일이 손에 잡히질 않았다. 생활도 힘겨워졌다.
시골에 보내는 돈을 줄일 수 없어서 자기 생활비를 줄였고, 예전에 비해 먹을 것도 줄이고 술도 덜 마시는 데 항상 돈이 부족했다. 이십만 원이 생각보다 큰돈이라는 것을 알았다.

그렇게 서너 달 지내다가 다른 회사에 자리가 났다는 소식을 들었다. 하는 일이 비슷하고 월급도 비슷하다 했다.
계속 마음에 걸리던 게 있어 그 회사 사람에게 '보증금'에 대해 물었다. 그 회사 사람은 피식 웃더니 뭐 그런 게 있냐고 말도 안 된다고 했다. '보증금'만 없다면야... 김철수 씨는 회사를 옮기기로 했다.

사장에게 그만 두겠다고 했더니 선선히 그러라고 한다. 웬 일이람? 의외였다.
이야기 끝에 월급하고 '보증금'을 달라고 했더니 사장이 갑자기 화를 낸다. "은혜도 모르는 놈"이라고.
욕이란 욕은 다 먹고, 돈도 받지 못한 채 회사를 나왔다.

속은 쓰리지만 잊고 지냈다. 일 년 정도 지났나? 누가 그런다. 노동부에 진정을 하면 받을 수 있다고.
도움을 받아 진정을 냈다.

노동청에서 사장을 만났는데 대뜸 "싸가지 없는 새끼"란다. 자기가 얼마나 잘해줬는지 아냐고 한다. 회식도 시켜줬단다. 항상 따뜻하게 대했는데 뒤통수친다고 막 욕을 한다.
김철수 씨는 정말 어이가 없다.
'보증금'으로 묶였던 돈과 회사 나올 때 받지 못한 월급을 달라는 데 그게 싸가지랑 무슨 상관인가? 화가 났다.
도움을 줬던 사람 말이 퇴직금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그게 노동자의 권리란다.
퇴직금까지 다 계산해서 받았다.
그래도 여전히 화가 난다. 왜 내가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몰라서 더 화가 난다. 화가 아주 많이 난다.

실제 이야기입니다.
다만 김철수 씨는 이 나라 사람이 아니고 이주노동자입니다.
여러 경우를 섞어 만들어 낸 이야기가 아니고 한 사람이 겪은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이런 나라에서 살고 있습니다.


--------------------------------------------------
2007-12-19 03시12분  미디어충청 칼럼
 



    
58
  [매일노동뉴스] 성성지화 가이요원  

이주연대
09.05.14 3663
57
  [중도일보] 불법체류자 문제 근본대책 세울 때  

이주연대
09.04.22 3555
56
  [뀌년총각의...] "알로? 안 낌 하?" 베트남에서 온 전화  

이주연대
09.02.18 4964
55
  [지식채널e]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이주연대
09.01.10 1817
54
  [한겨레] 불법 노동자는 없다  

이주연대
08.09.19 1674
53
  [오마이뉴스] 한국인과의 결혼관계, 어떻게 증명하지?  

이주연대
08.09.02 2360
52
  [시사IN] 친정 갈 때도 외국인 비자 받아야 하는 이주여성  

이주연대
08.08.12 1764
51
  [미디어충청] 이네들에 대한 오해와 진실 - 중국동무들①  

서민식
08.06.30 1577
50
  [미디어충청] 그곳은 사람을 위하는 나라가 아니다  

서민식
08.06.11 1654
49
  [한겨레21] 한국에 시집 잘 왔다고요?  

이주연대
08.05.22 1667
48
  [한겨레] 국적 취득 위해 목숨까지 걸어야 하나  

이주연대
08.05.07 1697
47
  [미디어충청] 사장을 위한 나라는 없다  

서민식
08.03.14 1923
46
  [한겨레] '다문화사회'라는 거짓과 도전  

이주연대
08.03.13 1772
45
  [미디어충청] 상담의 풍경  

서민식
08.01.25 1753
44
  [오마이뉴스] 18년 전, 나는 일본의 불법체류 노동자였다  

이주연대
08.01.23 2034
43
  [한겨레] 이주노동자 국민연금 권리를 찾아주자  

이주연대
08.01.23 1797
42
  [한겨레] 표적체포·강제추방·법개악까지… 냉담한 사회 '슬픈 자화상'  

이주연대
07.12.21 1653
41
  [한겨레] 차라리 법무부를 외국인 차별본부라고 하라  

이주연대
07.12.21 1706

  [미디어충청] 우리 모르게 그이가 겪은 일  

서민식
07.12.19 1765
39
  [한겨레] 오죽하면 재독동포들이 나섰을까  

이주연대
07.11.07 1713
1 [2][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J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