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iD ::: 대전이주노동자연대
 


한국말은 늘었어도 병원 문턱은 여전 09.12.11 15:07
이주연대 HIT 4199


한국말은 늘었어도 병원 문턱은 여전

[노동OTL 제3부 마석 가구공장]
1년 만에 다시 만난 '무국적 아이' 마히아…보험 적용 안 돼 감기 진료에 6만원



▶ 노동OTL

마석에 있는 동안 마히아를 꼭 한번 보고 싶었다. 마히아는 지난 1월2일치 <한겨레21> 742호 표지이야기 '아파도 아프지 마라, 마히아'에 등장한 어린이다. 서울 망우리에서 태어나 올해 네 살이 됐지만 여전히 한국 국적도 없고 부모를 따라 방글라데시 국적도 얻지 못한 무국적자다. 얼마 전엔 문화방송 < PD수첩 >에 소개되기도 했다. 방글라데시에 가서도 무국적자 신세를 벗어나지 못한 파티마의 현재는 마히아의 미래이기도 하다.

김치·달걀이 점심 반찬

10월29일 낮에 찾은 '샬롬의 집' 보육실. 마히아는 여전히 감기와 가장 친한 친구였다. 이날도 감기 때문에 쇼칼(방글라데시)·랜델(필리핀)과 함께 구리에 있는 종합병원에 다녀왔다. 모두 건강보험 적용 제외 대상이라, 간단한 진료를 받고 일주일치 감기약을 타는 데 1인당 6만원이 들었다고 보육교사 김갑숙씨가 설명했다. 김씨는 "마히아는 아직도 감기를 달고 살아요"라고 말했다. 지난해 12월에 만났을 때보다 마히아의 한국말 실력이 부쩍 늘었다.

- 마히아, 안녕. 아저씨 알아?
= 알아요.

- 어디 아팠어요?
= 머리.


▶ 10월29일 오전 감기 때문에 병원에 다녀온 마히아가 점심 식사 뒤 낮잠을 앞두고 이불을 덮었다. 서울에서 태어나 4년째 마석가구공단에서 사는 마히아에게 한국 체류권과 의료권, 교육권을 주는 게 그리도 어려운 문제인지 참으로 알 수 없는 일이다. <한겨레21> 류우종 기자

- 콜록콜록 기침도 했어?
= 응.

- 의사 선생님이 약 먹으면 낫는대?
= 응.

- 점심 반찬은 뭐 먹었어요?
= 김치랑 달걀이랑.

- 지금도 집에서 '달'(방글라데시 사람들이 즐겨먹는 국) 안 먹어요?
= 응, 안 좋아해.

옆에 있던 교사 김씨가 "마히아 어느 나라 사람이야?"라고 묻자 마히아는 "한국 사람"이라고 답했다. 지난해 말 이 어린이집에 다니던 아이들 가운데 베티가 지난 8월 말 부모와 함께 인도로 돌아간 것을 빼고는 큰 변화는 없다. 낮잠 시간을 맞아 이불을 깔고 누운 마히아에게 여전히 할 수 있는 말은 "아프지 마라"였다.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은 대부분 한글을 모르는데다 외부 접촉도 가능한 한 삼가기 때문에 아이들 보육에 관한 정보에 둔감한 편이다. 교사 김씨는 "이주노동자 부모의 경우 아이들에 대한 관심이 한국 부모의 30% 정도 수준인 것 같다"며 "관심이 있더라도 언제 단속당해 나갈지 모르기 때문에 부모들은 장기 계획을 세우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주아동권리보장법' 어떻게 될까

'세계이주민의 날'(12월18일)을 앞두고 12월15일 국회에서는 '이주아동 권리보장,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가 열린다. '이주아동권리보장법' 발의를 앞두고 김동성 한나라당 의원실이 주최하는 이번 토론회에서는 교육과학기술부, 법무부,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의 담당 공무원과 시민단체가 참가해 관련 법안 내용을 놓고 토론할 예정이다(<한겨레21> 779호 '이주아동 인권보호 한 발 내딛나' 참조). 김 의원이 발의하려는 법은 한국에서 태어나거나 한국에서 3년 이상 체류한 모든 이주아동에게 영주권을 주고, 의료보험 혜택과 중학교 의무교육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뼈대로 하고 있다.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마히아는 물론 파티마와 알리프 모두 그들의 삶을 스스로 선택한 것이 아니다. 순전한 부모의 선택으로 이 땅에서 살아가는 어린아이들이다.

전종휘 기자 symbio@hani.co.kr


--------------------------------------------------
2009.12.04 제788호  한겨레21

 



    
274
  고용센터가 나서서 최저임금 이하 근로계약  

장원호
11.06.09 2987
273
  생존 요구 투쟁에 불법 굴레라니  

장원호
11.06.02 3136
272
  이주노동자에 문 연 차별없는 노조 늘어  

이주연대
10.02.02 4095
271
  20년 만의 귀향, 그러나 딸에겐 국적이 없네  

이주연대
09.12.11 4069

  한국말은 늘었어도 병원 문턱은 여전  

이주연대
09.12.11 4199
269
  '영혼없는 노동'의 버팀목, 꿈 그리고 가족  

이주연대
09.11.25 2390
268
  갇힌 노동 닫힌 희망  

이주연대
09.11.25 2116
267
  이주노동자 '입국 티켓값' 326만원  

이주연대
09.08.17 1657
266
  고용허가제 5년, 이주노동자 인권시계는 여전히 '제자리'  

이주연대
09.08.17 1513
265
  욕먹고 맞아도 일터 못 옮겨  

이주연대
09.08.17 1513
264
  "배제정책으론 문제해결 어려워"  

이주연대
09.08.17 1445
263
  성추행에 혹사...농촌 외국근로자 학대  

이주연대
09.08.10 1956
262
  이유 없이 폭행당한 몽골 여성은 결국 그만뒀다  

이주연대
09.05.11 1735
261
  벼랑끝에 내몰린 이주노동자  

이주연대
09.04.22 1790
260
  "국가배상 민사소송 하겠다"  

이주연대
09.04.22 2087
259
  불법체류자 단속현장 '충격'  14

이주연대
09.04.08 1913
258
  아물지않는 '단속 공포'…생기잃은 마석단지  

이주연대
09.03.11 1686
257
  인권위 "마석공단 단속 인권침해" 시정권고  

이주연대
09.03.11 1508
256
  이주노동자 무더기 불법체류자 될 판  

이주연대
09.03.09 1477
255
  亞 이주노동자, 침체로 빚. 학대 이중고  

이주연대
09.02.10 1555
1 [2][3][4][5][6][7][8][9][10]..[14]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Y